2017년02월22일wed
 
티커뉴스
뉴스홈 > 안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북삼성병원, 초기 황반변성 환자 172명 5년 추적결과
등록날짜 [ 2016년12월13일 18시05분 ]
강북삼성병원, 초기 황반변성 환자 172명 5년 추적결과


3대 실명질환 중 하나로 꼽히는 '황반변성' 환자가 담배를 피우면 증상이 악화할 위험도가 7배 수준으로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황반변성은 눈 안쪽 망막 중심에 있는 신경조직 기능이 감소하면서 생기는 질환으로 심하면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
 

송수정 강북삼성병원 안과 교수팀은 초기 황반변성 환자들을 172명을 대상으로 5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지금까지 초기 황반변성을 진단받은 우리나라 환자를 대상으로 질환의 악화 정도를 추적 조사한 연구는 없었다.
 

연구팀은 건감 검진에서 초기 황반변성으로 진단받은 172명 중 악화하는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5년 후 약 20% 정도가 황반변성 증상이 악화된 것으로 진단됐다. 주요 원인으로는 흡연, 고혈압 등이 지목됐다.
 

특히 흡연은 초기 황반변성 환자의 악화 위험도를 무려 7배 수준으로 높이는 요인이었다. 또 고혈압 환자의 경우 정상인과 비교했을 때 황반변성이 악화하는 비율이 약 10배나 됐다.
 

그 외 망막에 쌓인 노란색 침전물이 크거나, 개수가 20개 이상이면 약 8배 정도로 위험도가 높아졌다.
 

송 교수는 "초기 황반변성으로 진단받아도 금연과 혈압 조절을 잘한다면 악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소 담배를 피우거나, 고혈압을 앓는 사람은 황반변성 치료에 더욱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북삼성병원은 이번 연구자료를 활용해 일반인들이 황반변성 위험도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점수표 기준을 만들어 공개할 예정이다.
 

송 교수는 "황반변성 진단을 받은 대부분 환자가 시력을 잃을까 두려운 나머지 여러 병·의원을 찾아다니며 전전긍긍하거나, 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약을 비싼 값을 치르고 복용하고 있다"면서 "약에 의존하기 보다는 질환의 악화도를 높이는 생활습관을 바꾸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지적했다.
 

이번 연구는 안과역학지(Ophthalmic Epidemiology) 3월호에 게재됐다.




k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올려 0 내려 0
조성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침묵의 암살자' 당뇨망막병증 (2016-12-16 18:30:00)
홍삼 섭취하면 안구건조증 개선 가능성 (2016-12-04 18:10:00)
최순실 성형외과 특혜의혹 '실 ...
성형수술 결과 증강현실로 미리...
식약처, '안전성 논란' 주름성...
보톡스 원료가 '마구간 흙·썩...
'코 시술 만족해요' 로그인 안...
반영구화장 염료서 기준치 30배...
보톡스 가격, 제품별로 천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