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1월17일tue
 
티커뉴스
뉴스홈 > 안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신경 망가질 때까지 자각증상 없어…방치하면 실명"
등록날짜 [ 2016년11월29일 18시25분 ]
"시신경 망가질 때까지 자각증상 없어…방치하면 실명"


40대 이상 성인은 눈에 특별한 이상이 없어도 1년에 한번은 안과를 찾아 녹내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왔다.


안과 전문의 등에 따르면 우리나라 40대 이상 성인의 녹내장 유병률은 5~10%에 이르는 수준으로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고 12일 밝혔다.
 

녹내장은 안압상승으로 시신경이 손상돼 서서히 시야가 좁아지는 대표적인 안질환으로 심하면 실명에 이를 수 있다.

문제는 초기 자각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정밀검사를 받기 전에는 발견이 어렵다는 점이다. 시력이 떨어지거나 시야가 흐릿해져 답답함을 느껴져 병원을 찾았다면 이미 녹내장이 상당 부분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이주현 수원이안과 원장은 "시신경은 완전히 망가지기 전까지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정기검진이 중요하다"며 "유병률이 높은 40대 이상의 성인은 적어도 1년에 한 번 이상은 안과를 찾아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단 손상된 시신경은 다시 살릴 수 없으므로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녹내장 치료는 안압을 낮추는 것인데 점안액, 먹는 약, 레이저 치료, 수술 등 다양한 방법이 있으며 조기에 치료할 경우 약물치료가 효과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장은 "안압이 높다고 해서 모두 녹내장은 아니며 시야 검사에서 정상이면 '고안압증'이라 한다"며 "이때는 정기적으로 시야 검사를 시행해 녹내장으로 진행하는지를 관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급성녹내장인 경우 심한 안통, 두통, 구토 등을 호소하며 응급실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런 경우 뇌 질환이나 위장질환으로 잘못 알고 내과 치료를 하다가 치료 시기를 놓쳐 시력을 잃는 사례도 있어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40세 이상 녹내장 '주의'…"1년에 한번 검진 필수"

 

 

aera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올려 0 내려 0
조성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홍삼 섭취하면 안구건조증 개선 가능성 (2016-12-04 18:10:00)
'컬러렌즈 꼈다 각막염 걸릴라'…일부 제품 기준 미달 (2016-11-24 18:05:00)
최순실 성형외과 특혜의혹 '실 ...
성형수술 결과 증강현실로 미리...
식약처, '안전성 논란' 주름성...
보톡스 원료가 '마구간 흙·썩...
'코 시술 만족해요' 로그인 안...
반영구화장 염료서 기준치 30배...
보톡스 가격, 제품별로 천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