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1월17일tue
 
티커뉴스
뉴스홈 > 피부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ETRI "한 번에 25개 모낭 연속 이식기술 개발…임상시험 끝나"
등록날짜 [ 2016년11월27일 09시05분 ]
ETRI "한 번에 25개 모낭 연속 이식기술 개발…임상시험 끝나"


국내 연구진이 탈모 환자에게 자동으로 머리카락을 이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임상시험에 성공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대경권연구센터와 경북대병원은 한 번에 25개의 모낭을 연속으로 심을 수 있는 자동 식모기(植毛機)를 개발해 내년부터 상용화한다고 16일 밝혔다.



모발 이식은 사람의 후두부 두피 영역 중 일부를 절개해 2천여개의 모낭을 하나씩 심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의사가 심을 경우 평균 4시간 정도 걸리며, 팔이 움직이는 범위도 1km에 달해 의사와 환자의 피로도가 높았다.
 

자동 식모기를 이용하면 수술 시간이 절반으로 줄어들며, 팔 움직임도 100여m 내외에 불과하다.

바늘의 전·후진 속도를 조절할 수 있고 총 수술시간과 이식 모낭 개수를 자동 계산해 디스플레이에 표시해 준다.
 

또 환자의 두피 상태와 모낭의 크기를 고려해 바늘의 깊이와 봉의 이동 거리 등을 조정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자동 식모기 개발에는 정밀 가공과 모터 제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제어 기술 등이 쓰였으며 임상시험도 마쳤다.

연구팀은 지난 7월 이번 기술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아 내년부터 상용화할 계획이다.
 

경북대병원 모발이식센터 김문규 교수는 "모발이식 수술 시 의사가 2천여개에 달하는 모낭을 일일이 심어야 해 근골격계 질환 등의 문제가 있었는데, 이를 해결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ETRI 최은창 의료IT융합연구실장은 "이번 기술은 의료 임상기술과 IT 및 기계공학이 융합해 시너지를 낸 결과"라며 "식모시간을 단축하고 기기를 지능화해 로봇 식모기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는 ETRI와 경북대학교병원 모발이식센터 및 의료기기·로봇연구소, 지역 기업체인 ㈜덴티스 등이 참여했다.

 

jyoung@yna.co.kr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올려 0 내려 0
조성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진, 피부암 치료하는 신소재 미생물 개발에 성공 (2016-12-03 18:25:00)
아토피 소아환자, 계란·우유·땅콩에 '간질간질' (2016-11-23 18:30:00)
최순실 성형외과 특혜의혹 '실 ...
성형수술 결과 증강현실로 미리...
식약처, '안전성 논란' 주름성...
보톡스 원료가 '마구간 흙·썩...
'코 시술 만족해요' 로그인 안...
반영구화장 염료서 기준치 30배...
보톡스 가격, 제품별로 천차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