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2월22일wed
 
티커뉴스
뉴스홈 > 비뇨기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뇨기과학재단, 배뇨장애 환자 606명 조사 결과
등록날짜 [ 2016년11월18일 09시15분 ]
비뇨기과학재단, 배뇨장애 환자 606명 조사 결과


나이가 많거나 전립선의 크기가 큰 남성 환자일수록 방광의 2차 변성을 유발해 과민성 방광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비뇨기과학재단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배뇨증상으로 진료받은 환자 7천839명 중 배뇨일지·전립선 초음파·요역동학검사를 수행한 606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남성의 적'으로 불리는 전립선비대증은 남성의 신체적 노화가 진행되면서 나타나는 질환으로 50대 남성에서 50%, 80대 남성에서 80% 이상의 유병률을 보인다.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해 전립선 크기가 커지면 방광을 압박해 과민성 방광 증상이 흔하게 나타난다.
 

비뇨기과학재단에 따르면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연령이 증가하면 방광의 2차 변성으로 인해 나타나는 '배뇨근 과활동성' 비율이 함께 증가했다.

배뇨근 과활동성이란 절박뇨, 빈뇨, 야간뇨 등의 증상을 보이는 과민성 방광과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령과 상관이 있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방광의 2차 변성 보유율은 70대 남성(40%)이 60대(25%)보다 약 1.5배 높았다.

단, 50대 남성부터 70대 남성에 이르기까지 연령에 따른 방광의 2차 변성 비율이 급격히 증가했으나 80세 이상부터는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또 전립선 크기가 커질수록 방광의 2차 변성 비율이 증가했다.
 

대한전립선학회 치료지침에는 65세 이하의 전립선 평균 크기는 호두 크기(22.5g)만 하다고 나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조사결과에서 전립선 크기 30g 이상인 남성 환자 35%에서 방광의 2차 변성이 관찰됐다.
 

천준 비뇨기과학재단 이사장은 "나이가 들어 전립선 크기가 커지면 방광의 2차 변성 발병률이 높아지므로 70세가 되기 이전에 주기적으로 전립선비대증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연령대별 배뇨근 과활동성 비율
[대한비뇨기과학재단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올려 0 내려 0
조성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미니홈페이지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립선 조직검사 합병증, 예방적 항생제 사용으로 줄인다 (2016-11-21 09:15:00)
지카, 남성 생식능력 떨어뜨려…고환 크기 급감 (2016-11-08 09:15:00)
최순실 성형외과 특혜의혹 '실 ...
성형수술 결과 증강현실로 미리...
식약처, '안전성 논란' 주름성...
보톡스 원료가 '마구간 흙·썩...
'코 시술 만족해요' 로그인 안...
반영구화장 염료서 기준치 30배...
보톡스 가격, 제품별로 천차만...